'재택근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29 글뻥 휴가날 회사 보고자료 만들고 미팅날짜 잡은 나는.. OTL이닷!

어제부터 사실 휴가임에도 불구하고 1건의 오전 미팅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시간에 늦어 결국 오후 5시경으로 연기하고 집에 갈까하는데 기술 미팅 참가... 집에 갈까 하다가 결국 광화문으로 새로운 팀원 영입차 갔다가 좌절...하고 구매품목 하나가 다른 프로젝트로 가있어서 해당 오피스에서 급히 정정 요청 메일 보내고... 에너지 다 소모한 오후 4시경 결국 광화문에서 강남으로 이동해서 베터리는 다 방전...
8시에 겨우 BP사 대표님 만나서 사업 경과와 기타 관련 사안에 대한 논의후 9시가 넘어서 집에 오자마자 퍼짐.
이렇게 휴가 첫날을 보내고는 오늘 아침부터는 각종 밀려 있는 보고서에... 내년도 계획 잡고 있음.

이건 휴가가 아니라!!! 재택근무잖아!!!!!!!!!!!!!!!!!!!!!!!!!!!!!!!!!!!!

그럼에도 회사메일로 꼬박 꼬박 오는 예병일 경제뉴스 기사를 보며 한숨 돌리는 중에 정말 느끼고 있는 것중 하나임

혁신과 이스라엘 경제, 그리고 한국 

다행인 것은 혁신이란 것이 자주 있는 일은 아니지만 언제든지 재탄생할 수 있는 자원이란 것이다. 한정된 천연자원과 달리,
아이디어라는 것은 어디서 나왔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누가 그것을 잘 활용하느냐에 따라 이익이 끊임없이 확산되는 무한성을 갖는 것이다. (310p)

댄 세노르 & 사울 싱어 지음, 윤종록 옮김 '창업국가 - 21세기 이스라엘 경제성장의 비밀' 중에서 (다할미디어)


"한국은 풍부한 천연자원 없이 유능한 인적자원만 갖고 있는 것을 고맙게 생각하라."
 
어떤 아랍권의 대사가 이야기했다는 이 말은 며칠전 한 조찬모임에서 참석자에게 들은 것입니다. 그 아랍권의 대사는 물론 식사자리에서 '농담'조로 이 말을 했을 겁니다. 하지만 '무거운 의미'를 담고 있기도 하지요.
그 대사는 풍부한 천연자원에도 '불구하고', 아니 풍부한 천연자원 '때문에' 오히려 발목이 잡혀 있는 몇몇 자원부국들의 모습을 떠올렸을 겁니다. 그리고 어디를 보아도 쉽지 않은 여건에서 단기간에 세계 10위권을 넘보는 경제강국으로 성장한 한국을 생각했겠지요.
 
'혁신'. 우리경제가 빈곤한 자원과 6.25라는 엄청난 재앙을 딛고 이만큼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이 혁신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국민들을 굶주림에서 해방시킨 통일벼 혁신을 시작으로, 경공업과 중화학공업, 가전, 반도체, 자동차, IT로 이어지는 산업 혁신...
 
어찌보면 이스라엘이 우리와 비슷한 모습입니다. 국토도 넓지 않고 인구도 많지 않는데다 자원은 없고, 적들에 둘러싸여 언제 포탄이 떨어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남녀 모두 고등학교 졸업 후 국방의 의무를 지는 나라. 하지만 열악한 사막에서 세계 최고의 농업기술을 만들어냈고 이제는 인터넷 세상의 보안을 책임지는 시큐리티 알고리즘을 석권한 나라. 실제로 이스라엘은 지난 25년 동안 농업생산성을 16배나 올렸고, 세계 인구의 0.2%에 불과한 인구로 노벨상 수상자의 22%를 배출했다고 하지요.
 
"두 사람이 사과 하나씩을 가지고 있다가 서로 교환했다면 여전히 사과를 하나씩 가지고 있는 것이지만, 두 사람이 아이디어 하나씩을 가지고 있다가 서로 교환했다면 그들은 이미 두 개씩의 아이디어를 갖는 셈이다." 조지 버나드 쇼의 말입니다.
 
언제부터인가 '혁신'에의 열정이 식어가고 있는 한국. 희토류도 없고 석유도 없는 우리가 잊지 말아야할 단어는 바로 '혁신'입니다.
 
▶ 예병일의 경제노트 - 트위터 : @yehbyungil / 페이스북 : www.facebook.com/yehbyungil


 

그런데 가진 자원이 사람밖에 없는 나라가 사람에 대한 대우는 가축과 다를게 없다는게 신기하고.. 쩝..

2010/10/29 11:40 2010/10/29 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