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환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15 글뻥 인재의 과소비 때문에 망해가고 있는 현실을 자각하자.
어느새 출산율이 1.2명으로 뚝 떨어졌다.
이대로 계속 가다가는 우리는 50년뒤에 생산력이 소비를 압도하여, 기업이 망하고, 새로운 기회를 잃어버리는 나라가 될 예정이다.

가장 빠르게 늙어가는 나라인 대한민국은 어린 자녀들을 육성해낼 생각이 없다.

오히려, 재정을 줄여야 된다며 복지비를 열시히 삭감중이며, 정작 중요한 복지예산은 깍고 선심성 예산은 늘려간다.

나는 대한민국이 북한이라는 나라에 망하기보다 저출산으로 인해 나라가 쇠락해 가는 현상으로 망하는게 더 빠를거라 생각한다.

그 문제의 원인은 어디에 있는가? 고민해왔지만 역시 인재의 과소비에 원인이 있다는 가설을 세워본다.

우리의 현실을 돌아보면 엄마, 아빠가 너무 바쁘다.
20, 30대는 밤 11시나 12시나 되어서야 집에 들어오고 주말에는 자기 바쁘니, 아이를 두더라도 1명이상은 두렵다.
많은 에너지가 들어가야할 육아에 쏟을 에너지가 없다.
그래서 나오는게 학원 뺑뺑이다.

선행학습이 안좋다는 건 다 알고 있지만,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한다.
직장과 아이가 다니는 유치원, 어린이집이 가까운것도 아니고 아이를 집근처에 맡겨두고는 10시간~12시간을 회사에서 일하다가 집에 들어가면 11시~12시가 되는 현실속에서 아이를 키운다는건 너무나 어려운 일이다.

그렇다고, 재충전 시간을 주는가? 아니다.
일을 4등분 해보면, 가치가 있는 일, 가치가 없는 일, 위험이 높은 일, 위험이 낮은 일이 있다고하면, 과감히 가치가 없고 위험이 높은 일을 버려야 할 용기가 우리에겐 없다.

또 다른, 프레임워크로 긴급하지 않으면서 중요하지 않은일을 판단하고 걸러낼 용기가 우리에겐 없다.

그래서, 우리는 항상 윗사람 눈치보며 혹은 아랫사람 눈치보며 열심히 의자에 앉아 있기만 할 뿐, 제대로 일을 하지는 않으면서 오랜 시간을 회사라는 공간에 가둬두고, 육아에 대한 두려움만 점점 키워간다.

물론 나에게도 자녀는 1명이다. 솔찍히 2명은 두렵다.
32에 아이를 가져서 38에 5살인데, 지금껏 아이랑 마음 높고 이야기해본적도 없었고, 잘 놀아주지도 못했다.

하지만, 회사를 차리고 스스로 하지 않을 일을 버림으로써 시간적 자유를 얻었고, 아이에게 매일 영어책을 읽어주다 보니 서로 친해졌다.

상반되는 결과와 과정을 보면서 깨달은 건, 가정이 모든일에 우선되어야 한다는 결론이다.

아이와 친해지니, 아이의 엄마와도 싸우는 일이 잦아들었고, 최근 몇개월간은 신경전도 하지 않게 되어 마음이 편안해지며 더욱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된데에는 내 스스로 버릴일 부터 정하고, 과감히 버린게 주효했던 것 같다.
거기에, 최근에 받고 있는 애자일 코치과정을 통해 부족한 부분을 인식하고 바꿔 나가면서 스스로 감정을 제어할 수 있게 된데도 큰 도움을 받고 있다.

그래서 내린 결론이 대한민국은 인재를 너무 과소비한다라는 결론이다. 특히, 기업은 인재를 소모품처럼 갈아치우고, 인재를 경시하다 못해 과소비하고 있는 실정이다.

법적, 제도적으로 이러한 부분이 채워지지 않는다면 월에 몇 백만원짜리 보조금을 주더라도 우리는 저출산이라는 어두운 손길로 부터 벗어 날 수 없게 될 것이다.

일본의 일벌레 모델은 이제 버려야 할 때이다.

개선의 가치보다는 혁신이 필요하며, 혁신은 멀리 있지 않다.

버릴 걸 버리는 문화가 정착되어야 하고, 근로자가 점심시간 포함 8시간의 근무시간 후에는 정상적인 퇴근이 이루어 져야 한다.

4시 혹은 5시에 퇴근할 수 있다면 누군들 아이들 돌보려 하지 않겠는가?

우리 사회가 인재의 과소비로 인해 지불하는 비용을 생각할 때, 이보다 시급한 정책도입도 없을 것이다.

예를 들어, 자살하는 사람이나, 폭력을 휘두르는 사람의 경우 많은 경우가 심리적 환자상태인 경우가 대부분으로 가족시스템 붕괴시 나타나는 전형적인 문제이다.
다시말해, 이러한 문제는 인간대 인간의 따뜻한 교류를 활성화해서 예방할 수 있다는 이야기이다.

그럴려면, 우리는 인재의 과소비를 그만 둬야 한다.

미래에 누가 대통령이 되든, 어느 정권이 되든 나는 인재의 과소비를 강력하게 막을 생각을 가진 사람에게 한표를 던질 것이다. 이러한 과소비 방지는 재정과 아무런 연관이 없을 뿐만 아니라, 국가 재정에 오히려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2011/09/15 17:52 2011/09/15 1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