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사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7/06 글뻥 폭력의 본질

폭력의 본질

Memory 2011/07/06 12:06

사고뭉치 해병대가 또, 일 저질렀다.
연평도 폭격이후 해병대의 분위기가 전투모드로 변화하고나서, 그에 따르지 못하는 전시체제 부적응에 따른 문제라고 솔찍히 생각된다.
전쟁을 준비하면서 그 긴장이 오랜 시간 누적된, 그리고, 전쟁이 오랫동안 없었던 군대는 관리체계가 평시모드로 바뀌면서 우리가 항상 고질적으로 이야기하는 "했다치고"의 문화에 빠지기 마련이다.

사람은 호흡을 한다.
가슴을 긴장을 시키고, 이완을 시키면서 호흡을 한다.
그런데, 긴장만 강요하거나, 이완만 강조하면 호흡을 할 수 없다.
모든 조직도 동일하다. 사회도 마찬가지다. 적당한 긴장과, 적당한 이완을 통해 인간은 살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의 해병대 병기 난사 사건은 전우에게 총을 겨눈 그 김모 상병의 잘못이다.
자기 통제를 못하고 조직에서 왕따 당할정도로 무언가 문제가 있었다는 뜻이다.
그러나, 모든 정신병은 시스템이 만든다는 사실을 볼 때, 해병대 조직에는 문제가 없었는지, 그리고, 작금의 상황을 만든자가 누구인지 정확하게 따지고 사고 예방을 위해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

하지만, 우리가 안되는게 바로 이런 거다.

제목을 폭력의 본질이라고 지은 이유가 바로 이런 이유이다.
폭력의 본질은 "비겁"이기 때문이다.
* 사전에서는 이렇게 풀이하고 있다.
①비열(卑劣)하고 겁이 많음 ②사람됨이 옹졸하고 겁이 많음 ③정정(正正) 당당(堂堂)하지 못하고 야비(野鄙)함

그렇다. 폭력을 행사하는 자는 위와 같이 야비하고 겁이 많다.
이건 진실이다. 특히, 왕따의 경우는 더욱 그러하다.

줘패자니 간부에게 혹은 영창가는 것이 두렵다.
그래서, 안보이게 인계사항으로 왕따시킨다.

이런경우는 실무생활하면서 한번 본적이 있다.
줘팼더니 소원수리하는 개념상실 병사.

그래서, 고참들은 영창가고 영창갔다와서는 왕따시킨다.
즉, 기수열외!

문제를 해결하는 간부들의 태도가 문제가 있다고 여겨진다.
폭력사용을 인정한다면 2가지 방법을 병행해야 한다.

첫째, 변화를 유도하는 변화의 의지를 가진자가 먼저 변해야 한다.
-> 어렵다!
둘째, 폭력의 가해자와 피해자를 같이 영창보내야 한다.
-> 최소한 둘이 친해져서 나온다. (경험적으로... 실무 소대장으로 있을때 소원수리 넣은 넘을 불러서 면담하고 전출해달라는 요청에 잘하겠습니다라는 이야기가 나올때 까지 줘팬적이 있다. 그리고, 팬 대원과 맞은 대원 둘다 영창 일주일 티켓 끊어줬는데, 이후에 이 문제사병은 선임들로 부터 인정받았다. 물론, 이후에 남들보다 더 빡시게 일을 시키는 센스도 필요하다. 예를 들어 무전병과 같이 남들보다 군장도 더 많이 매는 보직을 주고, 곁에 두고 일을 더 많이 시켜 스스로 변화하도록 유도했다.)

그런데, 면담만 해서 무언가를 계속 들어준다고 해서 변화할까?

헛된 죽음을 맞이한 4인의 해병대원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합니다.

2011/07/06 12:06 2011/07/06 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