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교육 2주차를 마쳐가는 군요.
2분의 새로운 동료와 함께 하는 시간이 즐겁기도 하지만, 반복되는 과정속에서 내가 먼저 지쳐가는 듯합니다.

2주간의 교육과정을 요약하면 이러합니다.

1. Cynefin모형을 통해 우리가 만나는 문제의 유형과 해결방법을 논했습니다.
(문제의 정의는 제럴드 와인버그의 문제란 기대와 현상이 다름이다를 인용)
2. Cynefin모형에서 Complex/Chaos영역과 Simple/Complicated 영역을 나누는 사람에 대해 논했습니다.
3. 그래서, 사람을 어떻게 할것인가?
    - 사람은 상대적이다.
    - 사람은 생존에 위협을 느끼면 어떤 자세를 취하는가?
    - 생존에 위협을 느꼈을때 어떻게 공감할 것인가? (사티어 아이스버그 모델, 실제 사람들간의 대화 관찰)
    - 생존의 위협을 느끼지 않도록하면서도 내 의사전달을 어떻게 해야 하나? (비폭력대화)
    - 화는 어떻게 낼 것인가?
    - 행동 변화는 어디서 어떻게 오는가? (트리거, 동기부여+능력보완+정서적동기)
    - 변화에 따른 위험구간과 안전구간(사티어 체인지 모델)
4. 궁극적으로 GITTD 라는 회사가 지향해야 할 방법은 무엇인가? (실험, 또 실험, 어댑트)
5. 실험의 방법 (구체적이고 정교한 실험환경, 실험인자를 만들고 회고하기, 기록남기기, 번다운 차트로 퍼포먼스 측정하기)

등등등을 학습하고 실제 변화에 적용하도록 유도했습니다.

지난주에 입사한 김 모군은 가장 큰 변화로 여자친구와의 관계변화를 들었습니다.
대화가 부드러워지고, 공통의 관심사로 비폭력 대화를 요약해서 여자친구와 같이 공부하면서 깜짝 깜짝 놀란다고 합니다.
그리고, 화내는 사람을 보면 예전과 다르게 마음 편히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고 하는군요.

두번째 입사한 김 모군의 가장 큰 변화로는 명치끝이 항상 막혀 있고 답답했는데, 이제는 그런 문제가 없어 졌다고 하는 군요.

2명의 동료들이 변하는 모습을 보면서 저도 깜짝 놀랍니다.
(왜 일케 빨리 변하는 거야? ㅡㅡ?)

내일 정도에 교육과정에 대한 설문 조사를 받아 정리할 생각입니다.
다음주 부터는 본격적인 개발 교육인데, 벌써부터 설레이는 군요.
2011/12/15 10:13 2011/12/15 10:13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